OTT

[OTT] 디즈니 플러스는 한국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2021년 가장 핫한 OTT를 꼽으라면 단연코

디즈니 플러스다.

이미 옆나라 일본에서도 서비스는 시행되고 있는데, 유독 국내는 2020년말로 예측되었다가 2021년에는 반드시 들어온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늦어졌다. 여기에는 과연 한국 파트너를 누구로 선택할 것이냐라는 ‘디즈니의 선택’이 있고, 선택을 기다리는 통신 3사들의 협상이 있기 때문인데…

그런데. 디즈니 플러스. 넷플리스가 한국에 들어왔을때처럼 핫할 수 있을까?

국내에서는 사용하지 못하지만 국내에서도 VPN을 우회해 정식 가입을 하면 사용할 수 있다.

출시 이후 지금까지 연간 결제를 내고, 사용해본 결과 디즈니 플러스의 장점과 단점은 명확하다.

(영상부터 보시고)

#장점

(1) 콘텐츠구성

픽사, 마블, 디즈니, 내셔널 지오그래피 등 디즈니에서 인수한 콘텐츠들로 채워져있다. 얼마전 개봉했다가 중국에서 된서리를 맞은 ‘뮬란’ 과 국내 개봉 전인 ‘소울’ 역시 바로 볼 수 있다.

<클래식> 콘텐츠 : 스팀 보트 윌리 등 미키마우스를 탄생시킨 작품에서, 올드팬들은 기억할만한 ‘엄마 아빠 늦잠자는 일요일 아침’ TV로 보았던 도날드 덕, 스크루지, 칩과 데이등 오래된 디즈니 콘텐츠들을 볼 수 있다.

여기 더해서 마블 티비 애니메이션 시리즈들이 한가득. 클랙식한 스파이더맨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최신> 드라마 : 빅히어로 6를 영화로 너무 재미있게 봤는데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빅히어로 6 애니 시리즈가 준비되어 있다. 스타워즈 만달로리안 역시 스타워즈 팬들이라면 놓쳐서는 안되는 작품.

아쉬운건 마블 드라마 시리즈였는데, 코로나로 인해 중단되었다가 ‘완다와 비전’ 이야기부터 1월 중 연재될 예정이다.

(2) 동시 접속 및 멀티 프로필 생성

동시 접속 4대, 프로필은 7개까지 생성할 수 있다. 이 말은 7명의 가족이(혹은 친구들과) 각자의 프로필을 만들어서 서로 보고 있는 영화, 드라마가 섞이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된다. 동시 접속 4대도 매력적이다.

(3) 4K 화질

거의 모든 작품을 4K 고화질로 볼 수 있다. ‘거의’인 이유는 아주 오래전 TVA(티비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경우 선명하기는 하나, 고화질이라고 나오지는 않더라.

(4)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

연간 결제시 월 6.99달러만 내면 (2) 번의 동시 접속을 별도의 비용없이 사용할 수 있다.(연간결제를 하지 않으면 7.99달러로 가능) 넷플릭스보다 저렴하다.

#단점

(1) 콘텐츠

-전부 디즈니

장점인 콘텐츠가 단점이기도 하다. 디즈니 작품들로 가득 채워져 있기 때문에 다른 제작사들의 영화나 드라마가 끼어들 수 없다. 디즈니 플러스를 이용하면서 왕좌의 게임을 보는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 넷플릭스는 자체 오리지널을 만들면서 전세계에 투자하고 있다.덕분에 영화 산업을 다른 의미에서 살리고 있는데.

과연 디즈니가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면서도 제작사에 전권을 위임할 수 있을까? 불가능하다고 본다.

-패밀리 등급

디즈니 플러스에 올라와 있는 작품들은 어느 정도 폭력적인 장면이(마블 시리즈 정도) 있지만, 넷플릭스에서 보는 것처럼 ‘선혈이 낭자한’ 작품은 없다. 패밀리 등급으로 채워져있고, 앞으로도 그럴 확률이 크다. 성인등급의 영화는 평생 불가능할까?

기존 구독자들의 이탈이 일어나게 된다면 별도의 카테고리를 두고 성인인증을 통해서 제공할 수도 있을거라 여기지만. 글쎄. 차라리 그 부분은 훌루에 힘을 실어주지 않을까?

(2) 아직은 부족한 앱 완성도

영상 재생중 속도 조절이나, 구간반복, 음량 조절, 밝기 조절 등 다양한 조절 부분이 아직은 아쉽다.하지만 이 부분은 차차 업그레이드로 바뀌게 될거라 예상된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디즈니 플러스는 성공할 수 있을까?

  • 초기 흥행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무엇보다 ‘마블’ 시리즈 들이 있고, 디즈니 작품들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하루종일 볼 정도의 신세계다.
  • 다만 추가적인 콘텐츠. 디즈니만의 콘텐츠의 업데이트가 지금처럼 느리게 이어진다면, 원하던 작품들을 골라서 본 후 이탈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면 넷플리스의 대항마가 될 수 있을까?

  • 불가능하다. OTT에 대해 이야기 나올때면 항상 이야기하지만. 넷플릭스는 이미 넘사벽이다. 디즈니 역시 넷플릭스를 넘어서기보다 넷플릭스가 제공하지 못하는 콘텐츠를 제공해서. 둘 다 결제하게 만드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요새 OTT 사용자들은 하나만 보지 않는다.

그렇다면 디즈니 플러스가 노리는건 뭘까?

  • 한국 시장에서 노리는건 글쎄. 딱히 없지 않을까? 탄탄한 시나리오 기반의 웹툰, 웹소설들이 있지만 디즈니 작품들과는 결이 맞지 않는다.
  • 다만 디즈니의 작품들이 워낙 ‘영어 공부’를 하기 좋다보니, 의외로 교육 시장과 연관되어 성장할 수도 있으리라 본다.
  • 크게 봤을때 디즈니가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얻고자 하는건 ‘온라인 디즈니 월드’다.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 아빠, 아이들이 손잡고 들어가서 하루종일 즐기고 나오는 디즈니월드처럼, 디즈니 플러스를 모두가 함께 보는 것.
  • 보다가 ‘쇼핑몰’링크를 슬쩍 넣으면 완구류 판매도 가능하고, 슬쩍 링크를 넣으면 게임과의 연동도 가능하다.
  • 이미 디즈니는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 상당 부분 진출해있다. 마블 시리즈뿐 아니라 디즈니, 픽사 작품의 주인공들이 뭉쳐서 악당과 싸우는 ‘어벤저스’ 형식의 게임들도 등장하는 바. 향후 등장할 작품들은 이런 연관성을 더 강조할 작품들이 나올 수 있을리라 본다.
  • 결국 디즈니 플러스는 디즈니 월드라는 오프라인과 디즈니 플러스라는 가상 공간의 연결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